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HOME > 자료실 > 보도자료
 
  “엑스포속 과학·문화 융합 짚어보자”
: 관리자  sciart@sciart.or.kr : 2010-06-19 : se220100619025022_0.jpg : 2061

[서울신문]과학과 문화의 발전적 융합을 짚어 보는 토론의 장(場)이 열린다. 과학문화융합포럼이 21일 오후 6시 서울 신문로 문호아트홀에서 개최하는 포럼 행사를 통해서다. 주제는 ‘엑스포(EXPO) 속의 과학문화융합’.


부총리 겸 과학기술부 장관을 지낸 김우식(70) 과학문화융합포럼 이사장은 18일 “역대 엑스포 속에서 과학문화 융합 사례를 모색해 보고 2012년 여수세계박람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전문가들과 함께 소통의 장을 마련했다.”고 행사 취지를 설명했다.


우선 김동원 카이스트 교수가 ‘과학과 문화의 향연:런던에서 상하이까지’를 주제로 엑스포의 기원인 1851년 영국 런던 엑스포에서 중국 상하이 엑스포까지 과학문화 융합의 역사를 훑는다. 신용원 2010 여수세계박람회 자문위원은 ‘여수세계박람회, 과학과 문화가 융합하는 무한 상상력의 바다 여행’을 주제로 발표한다.


식전 행사인 ‘음악이 있는 공간’에서는 동·서양 융합을 시도한 조셀린 클라크(40·여) 배재대 교수가 가야금 산조와 가야금 병창 등을 연주할 예정이다.


2010년 06월 19일 (토) 03:41 서울신문 / 이경원기자 leekw@seoul.co.kr

[사이언스포럼] 과학기술과 문화예술은 하나다
[동정] 김우식 과학문화융합포럼 이사장